코로나-19로 태신자전도주일을 지키기가 힘들었지만, 주의 은혜로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.
초청주일, 예배 중 도화지 간증입니다.